기사검색

충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1월 31일까지 연장

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 유지, 일부 시설 방역수칙 조정 등

가 -가 +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14:25]

 충남도는 1월 31일 24시까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주간 연장하고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수칙을 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일평균 확진자 수는 최근 1주일(1월 11일∼1월 17일) 사이 7.4명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일부 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지면서 다중이용시설 업종 간 형평성 및 생계 곤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장‧조정했다.

 

연장되는 조치로는 △단란주점, 콜라텍 등 유흥시설 5종 집합 금지 △식당 5명 이상 예약 및 동반 입장 금지 △ 50인 이상 모임·행사 금지 등이 계속해서 이어진다.

 

조정되는 조치로는 △카페 내 21시까지 매장 내 취식 허용 △아파트·사업장 내 편의시설 운영 허용 △정규 예배·미사·법회·시일식 방역수칙 준수 하에 좌석 수 20% 내 참여 등이다. 다만, 2인 이상 이용자가 식당·카페에서 커피·음료·간단한 디저트 등을 주문했을 시 매장에 머무르는 시간을 1시간 내로 제한했다.

 

도는 카페 매장 내 취식 허용, 정규 종교 활동에 대한 제한적 인원 참여 등이 이뤄지는 만큼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수시로 모니터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을 종식시키고 도민들의 평온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토종닭협회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