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 화훼농가 돕기 꽃 소비 활성화 운동 박차

가 -가 +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13:00]

 


 충남도가 어려움에 처한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 소비 활성화 운동을 본격 시작한 가운데 양승조 충남지사는 1월 18일 예산 화훼 재배 농가를 방문해 소비 부진과 가격 하락, 경영비 부담 증가로 인한 어려움을 듣고 해결책은 없는지 살폈다.

 

현재 충남 도내 생산 꽃의 aT화훼공판장 경매 시세는 2020년보다 20∼50%가량 떨어졌다. 국화 포드 품종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국내 발생 전인 2020년 1월 둘째 주 1속(묶음·10본)당 2,719원에서 2021년 1월 둘째 주 2,145원으로 평균가가 21% 떨어졌다. 보라미 품종은 2020년 3,504원에서 2021년 1,901원으로 가격이 절반으로 곤두박질쳤다. 프리지아 역시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데 쏠레이 품종이 2020년 3,437원에서 2021년 2,112원으로 39%, 옐로우가 2,645원에서 1,885원으로 29% 하락했다.

 

도 관계자는 “도내 화훼류는 정상적으로 생산·출하하고 있고 유찰되어 폐기되는 상황까진 벌어지지 않고 있으나,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비대면으로 진행되다 보니 소비가 줄며 가격이 크게 무너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최근 한파로 난방비 등 경영비는 늘어나며 농가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화훼류 수출도 코로나19로 크게 떨어져 국내 소비 부진을 털어낼 돌파구로 활용할 수도 없는 형편이다. 2020년 화훼류 수출 금액은 총 58만3,000달러로, 2019년 134만 6,000달러에서 45.1%나 줄었다.

 

이러한 상황에 도는 화훼류 소비 촉진 대책을 수립·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도청부터 ‘원-테이블 원-플라워’를 시작하고 생일을 맞은 직원에게 꽃바구니 선물하기 등을 추진해 생활 속 화훼류 소비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유명 온라인 쇼핑몰 입점 등 새로운 시장 개척도 지원한다.

 

한편 2019년 기준 도내 화훼농가는 506개로, 373㏊에서 7,556만8,000본의 화훼를 생산했다. 도는 2021년 화훼생산기반 경쟁력 강화 사업으로 17억 원을, 화훼류 신 수출 전략 품목 육성 사업으로 3억8,900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토종닭협회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