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 내 연안·구획어업 경영 상태 ‘양호’

2015∼2019 실태조사 결과…어업순이익 증가·부채비율 안정적

가 -가 +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10:02]

 

▲ 어선 및 조업현황(2015년 대비 2019년 증감)  © 월드스타

▲ 경영현황(2015년 대비 2019년 증감)  © 월드스타


 충남도는 ‘2015∼2019 연안·구획어업 실태조사’ 결과 어업순이익이 증가하고 자산부채비율이 일정한 것으로 나타나 경영지표가 안정적이라고 18일 밝혔다.

 

연안·구획어업 실태조사는 연근해어업 구조개선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연근해어업의 구조개선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3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실태조사는 어업허가를 기준으로 연간 연안·구획어업 표본조사와 기존 통계자료 분석을 병행했으며 어선 및 조업 현황, 어업자·어업종사자, 경영 상태 등을 조사했다.

 

2015년 대비 2019년 연안어업 현황을 보면 어선의 마력(270.3마력→314.3마력)과 선령(10.7년→12.1년), 선원 수(3.9명→4.1명)가 증가했고 조업일 수(151.3일→142.6일)는 감소했다.

 

어업생산수익(1억870만 원→1억5250만 원)과 어업순이익(4,310만 원→7,360만 원)은 각각 40.3%, 70.8%씩 대폭 증가했다.

 

자산부채비율은 2015년 12.5%에서 2019년 10.2%로 2%p 감소했고 5년간 평균 비율이 11.3%를 기록해 일정한 수준을 유지했다.

 

같은 기간 구획어업은 선령(9.3년→14.8년)과 조업일 수(115일→139일)가 늘었고 마력(350.1마력→292.4마력)과 선원 수(3.5명→3.1명)는 줄었다.

 

구획어업 어업생산수익(1억1,460만 원→1억480만 원)은 8.6% 감소했으나 어업순이익(5,080만 원→5,600만 원)은 10.3% 증가했다.

 

자산부채비율은 2015년 10.2%에서 2019년 13%로 2.8%p 늘었고 5년 평균 비율은 9.3%를 기록했다.

 

어업순이익률은 어업 비용 감소 등으로 연안어업(39.6%→48.3%)이 8.7%p, 구획어업(44.4%→59.1%)이 14.7%p 증가했다.

 

도는 이번 조사 결과를 분석해 앞으로 추진할 수산 정책 및 연안어선 감척 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 현황에 맞는 정책을 발굴·추진하기 위해 앞으로도 실태조사를 지속할 방침”이라며 “도내 어업 발전과 어민들의 소득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기준 도내 연안어업 어업순이익(7,360만 원)은 전국 평균 대비 2,600만 원, 구획어업(560만 원)은 300만 원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토종닭협회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