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 청년 1,782명 일자리 지원···386억 투입

가 -가 +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09:01]

 충남도는 2021년 386억 원을 투입해 청년 1,782명에 대한 지역주도형 일자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공모를 통해 193억 원의 국비를 확보해 2021년 70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범부처 ‘청년일자리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2018년부터 청년실업에 대응하기 위해 국비가 지원되는 지자체 주도 지역 일자리를 발굴·제공하는 사업이다.

 

2021년 사업은 지역정착지원형,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 민간취업연계형, 지역 포스트코로나대응형 등 4가지 유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변화하는 고용환경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역청년의 비대면·디지털 분야를 확대한 게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지역정착 지원형’은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참여 사업장으로 선정되면 신규 채용한 직원에 대해 2년간 1인당 월 200만 원 수준의 임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참여 청년에게는 자격증 취득‧직무교육을 지원한다.

 

‘민간취업 연계형’은 청년에게 전공과 적성을 고려한 직무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직무역량을 강화해 향후 민간기업 취업에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21년 처음 시행하는 ‘지역포스트코로나 대응형’은 청년들이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고용환경에 대비할 수 있도록 비대면‧디지털 분야 등에서 일자리를 제공한다. 청년 1인당 월 200만 원 수준의 임금 지원과 디지털‧비대면 관련 전문 교육을 지원한다.

 

참여 사업장 및 청년은 사업 운영기관에서 공개 모집하며 대상 사업장은 청년을 신규로 채용 예정인 중소기업, 비영리법인·단체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도 홈페이지 및 충청남도일자리진흥원 공고 안내문을 참고해 사업별 운영기관 등에 문의하면 된다.

 

안연순 도 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고 정착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며 “취업 외 창업생태계 조성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양질의 지속 가능한 청년일자리를 창출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토종닭협회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