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 한국전력공사 보급 사업 참여···충전소 지속 확대 예정

가 -가 +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09:02]

 충남도가 ‘전기차 공용충전소’ 인프라 확대에 나선다.

 

도는 1월 15일까지 ‘한국전력공사 공용 전기차 충전소 보급 지원사업’에 대한 시·군별 수요조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이번 수요조사를 통해 시·군별로 전기차 공용충전소가 필요한 곳을 파악한 뒤 한국전력공사에 대상 후보지를 추천할 방침이다.

 

한국전력공사는 현장 조사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충전기와 캐노피, 전력공급 설비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2021년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금은 승용차 기준 국비 800만 원, 도비 300만 원, 시·군비 400만 원으로 1대당 총 1,500만 원이며 도는 2021년 전기자동차 4,810대 보급을 계획하고 있다.

 

도내 전기차는 2020년 11월 말 기준 총 5,157대 등록돼 있으며 전기차 공용충전기는 전기자동차 2.5대당 1기 수준인 2,079기가 설치돼 있다.

 

그동안 도는 전기차 공용충전소 수를 꾸준히 늘려 보급 대수 대비 충전시설이 부족하지 않도록 대응해 왔으나, 주로 설치한 위치가 부지 확보가 쉬운 공공시설 중심이어서 구도심 아파트 등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충전에 다소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한국전력공사 등과 협업해 다중이용시설과 기존 아파트, 구도심 등을 대상으로 충전기를 늘릴 계획이다. 또, 시·군별 전기자동차 보급 담당자 대상 설치 안내 및 홍보도 강화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전기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고 전기차 공용충전소를 늘릴 것”이라며 “도민들이 전기자동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국토종닭협회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