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설훈 의원 “70년 된 유엔사의 불합리한 규정 개정해야”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4:11]

 

▲ 설훈 국회의원     © 월드스타

 설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시을, 국회 국방위원회)이 70년 된 유엔사의 불합리한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설훈 의원은 유엔사의 비무장지대(DMZ) 출입허가 절차를 놓고 주권 침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지상작전사령관 등 한국군 4성 장군조차도 비무장지대 방문시 유엔사 사령관(주한미군 사령관)에게 48시간 전 신청해 승인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유엔사 규정을 통해 확인됐다며 이같이 전했다다.

 

설훈 의원에 따르면 2020년 국방부 지상작전사령부 국정감사에서 설 의원은 “에이브럼스 유엔사 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이 2019년 12월 남영신 당시 지작사 사령관의 비무장지대 출입과 관련해 48시간 전 신청하지 않아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한 바가 있지 않냐”라고 질의했고 이에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은 “그런 일이 있었다”라고 답했다.

 

 

 

 

 

▲ 유엔사 규정 551-4  © 월드스타


현행 유엔사 규정 <551-4>에는 출입인가 대상으로 ▲유엔사군정위 대표 ▲유엔사 지시를 받은 정전 관련 특별조사단 ▲중립국 감독위원회 ▲대성동 주민 ▲한국군 전방사단 소속 민정경찰 ▲안보견학장 방문객이 명시되어 있고 위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 인원들은 출입신청서를 3일 이전까지 유엔사 비서처에 접수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이 규정에 따라 접경지역 작전 지휘를 총괄하는 지상작전사령관조차도 사전 출입신청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유엔사의 논리였다.

 

설훈 의원은 “접경지역 작전 지휘와 경계 태세와 관련해 지상작전사령부의 역할을 더욱 높이기 위해 출입이 자유로운 것이 기본적인 조건”이라며 “지상작전사령부는 유엔사와 소통해서 출입 문제 관련 유엔사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