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성명)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북한의 서해상 민간인 사살 행위 규탄한다"

가 -가 +

월드스타 편집국
기사입력 2020/09/26 [18:35]

"북한의 서해상 민간인 사살 행위 규탄한다" "즉각적인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020년 9월 22일 서해 NLL 북측 지역에서 북한이 해상에 표류하던 남한의 민간인을 사살한 행위에 대해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는 규탄의 입장을 밝히며 북측이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이 사건과 관련해 남과 북이 밝힌 내용 중 일치하는 부분은 서해 북한 측 해역에서 표류 중이던 한국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 모 씨를 북한군이 불법 침입자로 판단해 사살했다는 것이다. 피해자가 북한 측 해상으로 넘어간 이유나 사살 후 시신을 해상에서 불태웠다는 부분 등은 남과 북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측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접경 지역에 접근한 자를 사살한다는 지침을 내렸고 이에 따른 조치를 시행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비무장인 상태가 확인된 민간인을 사살한 북한 측의 행위는 국제인도법은 물론 인권에 관한 인류의 보편적 인식에 반하는 행위로 용납될 수 없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과의 의사를 표명했으나 사안의 중대성으로 볼 때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 후속 대응이 조속히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남과 북은 이번 사건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가 되지 않도록 유념하고 협력해야 한다. 이 같은 참담한 사건의 근본적인 원인이 한국전쟁 이후 70년이 넘도록 끝나지 않고 있는 남과 북의 적대와 갈등에 있음을 직시하고 진정한 평화를 위한 노력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

 

2020년 9월 26일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다향오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