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도, 코로나19 이후 대비 관광마케팅 나서

가 -가 +

김대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13:02]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지자체 최초로 관광 분야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을 개최하고 해외관광객을 대상으로 랜선 여행 이벤트를 마련하는 등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이후에 대비한 관광마케팅에 나섰다.


도는 9월 15일부터 9월 17일까지 관광 분야 특화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인 ‘경기 온라인 트래블 마트’를 개최했다.


경기 온라인 트래블 마트는 경기도 내 28개 관광업체가 참여해 경기도 주요관광지와 여행상품을 소개하고 사전 예약방식으로 연결된 해외 바이어와 온라인 상담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트래블 마트 행사에는 동남아와 일본, 중국, 대만, 홍콩 등 해외 13개국 80개 여행사가 참여해 경기도 관광업체와 320여 건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코로나19로 쉽게 접근할 수 없는 해외 바이어와의 온라인 만남으로 신규 관광 수요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는 그동안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개별적인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한 경우는 있었지만 광역지방정부에서 관광업계와 해외시장 전반을 아우르는 대규모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밖에 도는 코로나 회복세인 대만시장을 대상으로 랜선여행 이벤트를 추진한다.


‘내가 갔던 경기도’라는 주제로 이미 수도권을 다녀간 대만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유저를 대상으로 하며 유저가 10월 11일까지 경기도에서 찍은 여행사진과 해시태그를 달면 챗봇을 통해 미션을 완수, 이벤트에 참여하게 된다.


2017년부터 꾸준히 경기도와 인연을 맺은 대만의 인기 인플루언서 아위엔(阿圓)이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으로 대대적인 경기도 관광 홍보를 진행하며 이벤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경기도 여행 관련 경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도는 단순히 참여자의 추억 환기를 돕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벤트 결과를 바탕으로 ‘내가 가고 싶은 경기도’를 주제로 2차 이벤트를 11월 8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도는 1차 이벤트 자료를 토대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16개의 여행타입을 구성한 후 이용자에게 맞는 경기도 관광지, 미식·체험코스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추천하는 등 참여자와 적극적으로 소통을 시도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관광 수요충족을 위한 ‘프라이빗 투어’ 상품도 개발한다. 관광 목적지 결정에 ‘안전’의 가치가 더욱 커지는 상황에서 다른 관광객과의 접촉을 최소화한 프라이빗 투어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지금 당장이 아니라 코로나 종식 이후를 준비하는 과정으로, 도는 프라이빗 투어를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발전시켜 경기관광 재도약의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관광객 유입이 제로(0)에 가깝고, 이런 상황으로 언제 풀릴지, 풀린다 해도 이후의 관광시장이 어떻게 변화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먼저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 사스, 메르스가 준 교훈이다. 경기도는 코로나 이후 상황에 선제로 대응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다향오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