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통일부장관 이인영 국회의원·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국정원장 박지원 전 국회의원 내정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7/03 [15:07]

 

▲ 문재인 대통령     © 월드스타

 

문재인 대통령은 7월 3일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이인영 국회의원을, 국가안보실장에 서훈 現 국가정보원장, 국정원장에 박지원 前 국회의원을 내정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오후 브리핑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가정보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 후 임명하고, 국가안보실장과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이르면 7월 6일 임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인영 통일 장관 후보자인 민주화 운동가 출신 4선 국회의원으로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남북관계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남북 관계에 있어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을 받는다. 또, 국회의원 재임 시 탁월한 기획 및 강력한 추진 능력을 보여주었으며 현장과 의정 활동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교착 상태에 빠진 남북 관계를 창의적·주도적으로 풀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아울러 남북 간 신뢰 회복을 획기적으로 진전시키며 남북화해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 국정 과제에 차질없이 추진할 적임자로 꼽힌다.

 

서훈 안보실장은 외교·안보 전문가로, 국정원장 시절 국내정보담당관 제도를 폐지하는 등 국정원 개혁을 추진했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국회의원 재임 시 오랜 기간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활동했으며 그동안 의정 활동에서 축적한 다양한 경험과 뛰어난 정치력, 소통력을 바탕으로 국정원 개혁 남은 과제 수행과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임종석 외교안보특보는 국정 전반에 대한 통찰력과 정무 역량이 탁월하고 외교·안보에 다양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정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깊이 있는 식견을 바탕으로 외교·안보 현안에 관한 자문 역할을 내실 있게 수행해서 국익 수호와 한반도 평화 정착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용 외교안보특보는 오랜 기간 국내외 외교 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전문성, 현 정부 국정 철학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외교·안보 특보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적임자로 꼽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다향오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