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재명 경기도지사, 코로나19 방역 의료진에 감사

이재명 지사, 민선7기 후반기 첫 행보로 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방문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7/01 [17:03]

 

▲ 2020년 7월 1일 취임 3년 차를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 7기 후반기 첫 일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했다.  © 월드스타


 2020년 7월 1일 취임 3년 차를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 7기 후반기 첫 일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방문해 중증환자 치료 격리병상을 둘러본 뒤 의료진의 고충을 듣고 이들의 노고에 감사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는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과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수원병원장 겸직), 이경준 안성병원장과 의료진이 함께했다.

 


이재명 지사는 “코로나19가 아주 장시간 동행 또는 동거를 해야 될 상황이라 다른 대책이 필요한 터에 안성병원에서 새로운 방식의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어내서 다행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감당 못 할 코로나 사태에 대한민국이 K-방역으로 칭찬받은 것은 모두 현장에 계신 여러분 덕”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 지사는 “앞으로 수없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 감염병에 대해서 체계적인 준비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좀 더 노력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임승관 단장은 “5월부터 발생한 확진자는 중장년과 노년층이 많아 중증환자 병상으로 전환해야 하는 상황이 많이 있다”라며 중증환자 병상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성병원은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아닌, 의료기관 가운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입원 치료를 시작한 병원으로, 지방의료원 중 유일하게 음압시설을 갖춘 실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안성병원은 현재 중증환자 진료 강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공공은 시설과 장비를 제공하고 민간은 전문인력을 지원해 민관 협업으로 중증환자 치료시설을 운영하는 프로젝트이다. 도는 이를 위해 15병상 규모에 5억 원을 투입해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와 음압스크린도어 등 시설을 보강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6월 11일 코로나19로 장기간 방역업무를 해온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임직원 1,600여 명에게 “최일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원 가족 여러분께 1천370만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이틀간 특별휴가를 부여한 바 있다. 특별 휴가는 각 병원 인력 사정에 따라 연말까지 분산해 사용할 수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다향오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