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영인 의원, 장출혈성대장균 발생 매년 증가추세 속 무대책 지적

고영인 의원 "안산 상록구 유치원의 식중독 사태의 2가지 의혹 명확히 해소해야" "휴관 중인 장애인복지관 이용하던 장애우에 대한 긴급돌봄서비스 확대 필요"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20:17]

▲ 고영인 국회의원  © 월드스타

 경기도 안산 상록구 유치원의 식중독 사태 의혹을 명확히 해소하고 휴관 중인 장애인복지관을 이용하던 장애우에 대한 긴급돌봄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최근 이른바 '햄버거병' 확진으로 큰 논란을 겪는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유치원의 장출혈성대장균 집단 감염 문제가 사회 문제로 부상한 가운데 같은 병이 지난 5년간 지속해서 증가했던 것으로 나타나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고영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단원갑)은 6월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집단발병한 장출혈성대장균 발생이 2015년 71명에서 2019년 146명으로 크게 늘었지만, 그 원인과 대책이 제대로 강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 최근 6년간 장출형성대장균 감염병 환자 현황(출처: 보건복지부)  © 월드스타

 

고영인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71명에 불과하던 발생자는 2016년 104명, 2017년 136명으로 늘었다가 2018년 121명으로 소폭 감소한 이후 2019년 다시 146명으로 증가했다.

 

고영인 의원은 이에 대해 “최근 5년간 특히 0~9세 이하 어린이 환자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라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그동안 부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식중독 감염 담당업무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인력과 무관하게 독립적으로 이뤄지는 것을 살펴볼 때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했다. 

 

또한, 고영인 의원은 피해자와 가족들이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특히 고 의원은 이상증세 통보 이후 유치원 등원 중지 명령이 없었던 점과 6가지 보존식의 폐기가 증거인멸에 해당하는지에 관한 보건당국의 엄중한 조사를 요청했다.

 

고영인 의원은 질의에서 “모든 아이가 무탈하게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투석을 진행하는 아이들과 다른 환자들이 건강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보건당국이 각별한 배려와 지원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고 의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이후 계속되는 장애인복지관 휴관에 대해서도 질의를 이어나갔다.

 

고영인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 있는 장애인복지관 256개소 중 휴관을 이어나가는 복지관 수는 212개소로 이 중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복지관은 106개소에 불과했다.

 

고영인 의원은 2020년 3월과 6월 등에 발생한 발달장애인 모자의 자살사건을 언급하며 “우리 사회 가장 아픈 곳을 찌르고 있는 코로나19 국면에서 지자체 소관이라는 이유로 복지당국이 이를 방기해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고 의원은 “긴급돌봄서비스에 의존하는 장애인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부재하다”라며 “이번 추경안에 관련 예산에 대한 증액 및 예산과목 신설 등을 검토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