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상출시 편스토랑’ 조명섭, 이경규에 콕 찍혀

가 -가 +

이수지 기자
기사입력 2020/06/25 [15:21]

 


 트로트 신예 조명섭이 규라인에 입성했다. 
 

이번 주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육우’를 주제로 한 11번째 메뉴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편스토랑’ 최다 우승에 빛나는 편셰프 ‘킹경규’ 이경규는 요즘 핫한 트로트 가수 조명섭과 서울에서 맛보는 글로벌 먹방 여행을 나선다.

 

올해 21세인 조명섭은 1930년대에서 1960년대 사이에 발표된 전통 가요, 올드팝을 즐겨 불러 ‘20대 현인’ ‘살아있는 축음기’이라는 별명으로 불릴 정도다. 이에 이경규는 조명섭이 등장하자마자 “서울에 관한 노래 하나만 해달라”고 부탁하는 등 조명섭에게 흥미를 보였다.

 

두 사람은 추억의 LP판이 가득한 곳에서 커피 아닌, 쌍화차를 마시는 등 ‘찐 레트로’를 즐기거나 글로벌 먹방 여행을 함께했으며, 특히 이경규는 평소와 달리 직접 운전대를 잡고 조명섭을 옆에 태우고 다니는 등 조명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이 외에도 이경규는 “네가 ‘규라인’이라는 것을 명심해라. 이윤석 다음이 너다. 2인자다”라고 조명섭을 향해 끊임없는 애정 공세를 퍼부었다. 조명섭 역시 이경규에 대해 “이첫인상부터 호감이었다. 앞으로 5년, 50년, 한오백년 같이하면 좋겠다”고 의외의 아부 솜씨를 발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VCR을 통해 조명섭의 노래를 접한 대선배 이승철은 “목소리가 고급지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경규와 조명섭의 나이를 뛰어넘은 ‘찐 레트로’ 절친 케미와 함께 두 사람이 서울에서 맛본 글로벌 음식의 향연은 6월 26일 밤 9시 50분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