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유상범 국회의원 당선인, 중앙부처 방문 지역구 숙원사업 해결 나서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5/25 [16:37]

 


 유상범 국회의원 당선인(미래통합당, 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이 중앙부처 관계 공무원들을 만나 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요청하는 등 사실상 제21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했다.

 

유상범 당선인은 5월 25일 세종시에 있는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를 직접 방문해 강원도 홍천, 횡성, 영월, 평창지역 숙원사업들을 설명하고 조속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유 당선인은 이날 이호동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국장과 강대현 타당성심사과장을 비롯해 국토교통부 주무과장들을 연이어 만나 ‘홍천~용문간 철도 건설’, ‘원주~춘천~철원 내륙종단철도 건설’, ‘제천~삼척 동서고속도로 건설’, ‘국도5호선(홍천북방~춘천동내) 도로 확장’ 등 지역 내 대규모 국책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시급성을 강조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국장을 만난 자리에서는 ‘K-바이오 중화항체 사업화 지원센터 구축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특히 유 당선인은 국토교통부 철도정책과, 도로정책과 등 주무과장들까지 직접 만나며 사업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제21대 국회 등원 전부터 광폭 행보를 벌였다.

 

유 당선인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진 않았지만, 중앙부처의 예산안 검토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인 만큼 정부세종청사까지 찾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홍천, 횡성, 영월, 평창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과 예산 확보를 위해 관계 부처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