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연구원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교통인프라 확충 정책 등 코로나19 이후 경기도 선제 대응 필요"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5/24 [09:23]

▲ 경기도 시내버스 이용자 변화(자료: 경기도, 경기도 BMS 자료)  © 월드스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교통 트랜드 변화에 따른 경기도의 선제 대응을 위해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 정책 시행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를 위해 교통인프라 확충 ▲관광 등 도내경기 활성화를 위한 교통 방역지원 체계 마련 및 국내 항공노선 증회 운항 ▲경기도에 수도권 대규모 물류단지 조성 및 비대면 택배 송수신생태계 조성⋅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코로나19로 변화된 통행방식과 교통 트렌드를 진단하고 향후 대중교통 혼잡률 관리 방안을 담은 <코로나19 이후 교통정책은 효율성에서 안전성으로>를 발간했다.

 

▲ 자료: 경기도, 경기도BMS(경기연구원에서 재작성)  © 월드스타


코로나19는 대중교통 이용자를 급감시켰다. 경기도 시내버스 이용자는 국내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발생 후인 3월 첫째 주 전년 대비 43.1%까지 감소했다. 시・군별로는 공공기관이 많이 입주해 있는 과천시가 54.8%, 하이닉스 등 대기업이 입주해 있는 이천시가 52.9%로 감소율이 높았다.

 

▲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 교통량 변화(2020년 vs 2019년) 자료: 경기남부고속도로 주식회사 내부자료  © 월드스타


코로나19로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 평일 교통량은 전년 대비 최대 11.2% 감소하고 주말 교통량은 전년 대비 최대 25.0% 감소했다.

 

▲ 한국통합물류협회 내부자료  © 월드스타


2월과 3월 택배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2%, 29% 증가했다. 이는 지난 7년간 연평균 증가율(10%)보다 높은 수준이다.

 

한편 코로나19로 세계 대도시는 ▲버스 이용자의 앞문 탑승 금지와 운전자 보호 격벽 설치 ▲임시 자전거 도로 공급 ▲차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대중교통 이용 원칙 마련과 같은 대중교통 안전성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이후 교통 트렌드 변화로 ▲택배량 증가, 통행량 감소 ▲대중교통 선호도 감소, 승용차 선호도 증가 ▲도심지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 증가 ▲주말 간선도로 승용차 교통량 급증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대한 정부 예산 감소를 꼽았다.

 

특히 보고서는 해외 관광 수요가 국내 관광으로 전환되어 주말의 지역 간 승용차 통행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으로는 매 주말 승용차 13만 대(월간 국내 전환 관광객 수 219만 명 / 4주 × 승용차 이용률 70.4% / 평균재차인원 3명/대)가 증가했는데, 이는 고속도로 7차로가 처리할 수 있는 교통량에 해당한다.

 

재난지원 지출 확대와 경기침체로 인한 세수 감소는 SOC 사업 예산 삭감으로 이어져 대중교통 차내 혼잡률 완화 및 신도시 입주를 고려한 대중교통의 적기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수도권 광역・도시철도는 혼잡률이 매우 높아 코로나19 이후 통근자가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참고로 우리나라 광역·도시 전철 용량은 1량에 160명(3명/㎥)이며 이는 세계보건기구에서 장려하는 다른 사람과 1m 거리 두기를 적용한 용량 50명(0.45명/㎥)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이다.

 

또한, 김채만 선임연구위원은 “경제 정상화 시 유연근무제 도입을 확대해 출퇴근 통행량을 감소시키고 경기도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공급을 확대하며 대중교통으로 이용자의 안전한 회귀를 위해 대중교통 이용 및 운행 원칙을 시행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대중교통 수단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3가지 의무사항(차내 마스크 착용, 운전자 안전격벽 설치, 차량 방역 결과를 차량 내 공고)과 3가지 권고사항(후문 승・하차, 차내 이야기 또는 통화 금지, 차내 소독제 비치) 등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제안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