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도, 선별진료용 이동형 컨테이너 3개 인천공항 검역소에 지원

가 -가 +

최인갑 기자
기사입력 2020/03/23 [09:13]

 경기도가 해외입국자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 방지를 위해 인천공항 검역소에 선별진료용 이동형 컨테이너 3개소(음압형)를 지원했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인천공항 검역소 요청으로 3월 22일 이동형 선별진료시설 3개를 인천공항 제1터미널(1개)과 제2터미널(2개)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이동형 선별진료 시설은 가로 3m, 세로 9m, 높이 2.6m 크기의 컨테이너로 검체채취와 의료진 진료가 가능한 3개의 방과, 정밀검사가 필요할 경우 객담채취를 할 수 있는 전용공간 등 5개의 방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멸균과 음압시설을 갖추고 있어 선별검사 중 발생할 수 있는 의료진과 검사자의 2차 감염 예방과 검체 채취 중 발생할 수 있는 바이러스 유출을 막을 수 있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21일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긴급 대여 협조요청이 왔다”라며 “경기 지역에서도 해외 입국자들의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선별진료용 컨테이너를 지원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남부와 북부 2곳에 10개의 선별진료용 컨테이너를(수원월드컵경기장 p4주차장에 5개, 경기도청 북부청사 주차장에 5개)를 설치했다. 인천공항 검역소 지원 외에도 도는 3월 17일부터 용인시에 설치된 경기도 제1호 생활치료센터에도 선별진료용 이동형 컨테이너 1개를 배치해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수원월드컵경기장 3개, 북부청사 주차장 3개 등 총 6개의 선별진료용 이동형 컨테이너가 남아 운영을 계속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선별진료용 컨테이너 시설은 이번 코로나19의 대응에만 일회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추후 다른 감염병 질환의 유행대응에도 계속 사용할 목적으로 경기도는 상황 종료 후 경기도의료원 또는 시군 보건소에 선별진료소를 분산 배치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최인갑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다향오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