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회 코로나19 특위, 3월 2일 첫 회의·본격 활동 시작

사태 조기 종결 위해 위원장 간사 내정자 긴급 협의 후 1차 회의 합의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2/27 [14:37]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는 3월 2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코로나19) 사태의 조기 종결과 향후 감염병 유행을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관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내정자(김진표 의원) 및 간사 내정자(기동민 의원, 김광수 의원, 김승희 의원)는 2월 26일 오후 3시 30분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직후 이어진 긴급 협의에서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위원회 조기 활동 개시를 위해 1차 회의 개최를 하기로 합의했다.

 

제1차 특별위원회 회의에서는 특별위원회 위원장 및 간사를 선임하고 특위 위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향후 위원회 활동 방향을 결정한다.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18명의 위원으로 여·야 동수로 구성했으며 활동기간은 2020년 5월 29일까지이다.

 

↓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명단
◇더불어민주당(9인) : 김진표, 기동민, 김상희, 김영호, 박 정, 박홍근, 조승래, 허윤정, 홍의락 국회의원
◇미래통합당(8인) : 김승희, 김순례, 나경원, 박대출, 백승주, 신상진, 이채익, 정태옥 국회의원
◇민주통합의원모임(1인) : 김광수 국회의원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