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JTBC ‘한끼줍쇼’ 김혜윤·로운 사랑스러운 매력 발산

가 -가 +

이수지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11:01]

 


 배우 김혜윤과 로운이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번 주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김혜윤과 로운이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는 로운의 남다른 키와 외모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다짜고짜 “넌 언제부터 그렇게 잘 생겼어?”라고 진지하게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냉정하기로 유명한 이경규지만 로운의 매력에 반해 본인이 준비 중인 영화에 캐스팅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혜윤은 ‘강예서’ 연기를 좋아했던 강호동의 요청에 순식간에 예서로 돌변했고 이경규를 아빠라고 부르며 거침없이 열연했다. 그러다가도 이내 사랑스러운 말투의 ‘은단오’로 변하는 등 작품을 넘나드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올해로 데뷔 8년차인 김혜윤은 “일을 하면서도 배우라는 직업이 너무 막막했다”며 단역만 맡았던 오랜 무명시절 당시 느꼈던 불안감을 털어놓았고 지금까지 견딜 수 있었던 이유도 공개했다.
 
한편 벨 도전에서 밥동무들은 자신감을 드러내며 각자의 무기인 ‘치명적인 애교’와 ‘프리패스상 얼굴’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특히 로운은 가는 곳마다 감탄을 부르는 외모로 주민들의 칭찬 세례를 받았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배우 김혜윤과 로운의 솔직한 이야기는 2월 26일 밤 11시 JTBC ‘한끼줍쇼’ 분당구 운중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