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손금주 의원, 나주 SRF발전소 찾아 시험가동 강력 유감 표명

손 의원 "국민 건강권에 대한 우려 큰 상황에 무리한 시험가동 절대 안 돼"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1/29 [17:37]

 

▲ 손금주 의원, 나주 SRF발전소 찾아 시험가동 강력 유감 표명  © 월드스타


 더불어민주당 손금주 국회의원(전남 나주·화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1월 29일 최근 우한폐렴 확산 등으로 인한 국민 건강권 침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SRF 연소 과정에서 인체에 유해한 대기환경 오염물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데도 1월 30일부터 시험가동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산업부, 전남도와 지역난방공사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손 의원은 산업부, 전남도 행정부지사 등과 직접 접촉해 '최근 확산되는 우한폐렴의 공포와 함께 SRF 발전소 가동 위해성에 대한 우려 역시 커짐에 따라 주민들의 건강권 보호와 심리적 안정을 위해 시험가동을 잠정 연기할 것'을 공식 요청했으나, 산업부와 전남도는 우한폐렴과 발전소 가동에 전혀 연관성이 없다는 전문가 의견을 이유로 들어 손 의원의 요청을 거부했다.

 

손금주 의원은 시험가동 반대를 위해 직접 SRF 발전소를 방문해 "국민 건강권에 대한 우려와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SRF발전소 시험가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기환경 오염물질 등에 대한 주민의 우려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 건강권에 대한 우려가 줄어든 시점에 환경영향성 조사를 시작해도 늦지 않다. 2018년 대표 발의했던 「신재생에너지법」 통과로 더 이상 신재생에너지도 아니고 문재인 정부의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정책에도 반하는 나주 SRF 발전소 문제를 억지로 해결하려 해서는 안 된다. 무리한 시험가동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주민들의 피해와 반발에 대해 거버넌스 위원회를 주관하고 있는 산업부, 전남도와 지역난방공사 등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한편 SRF 열병합발전소 가동 여부 결정을 위한 환경영향성 조사 목적의 발전소 시험가동은 민관협력 거버넌스의 합의에 따라 1월 30일부터 '시험가동 2개월+본가동 30일'을 포함해 총 90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