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JTBC ‘뉴스룸’ 팩트체크, 국내 언론사 최초 IFCN 인증받아

가 -가 +

이수지 기자
기사입력 2020/01/29 [17:32]

 

▲ JTBC ‘뉴스룸’ 팩트체크 로고  © 월드스타

 JTBC ‘뉴스룸’ 팩트체크는 1월 28일 국제팩트체킹 네트워크(International Fact-Checking Nework, 이하 IFCN)인증을 받았다. 국내에서 IFCN 인증을 받은 언론사 또는 팩트체크 기구는 JTBC ‘뉴스룸’ 팩트체크가 처음이다.
 
IFCN은 2015년 미국 저널리즘 연구 및 교육기관인 포인터(Poynter)가 설립한 국제 팩트체크 단체로, 전 세계 팩트체크 동향을 파악해 소개하고 해마다 팩트체크에 관한 국제회의를 하는 등 팩트체크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팩트체크 국제 강령을 마련해 이를 준수하는 팩트체크 기구에 ‘인증’ 마크를 부여하고 있다. IFCN의 국제 강령은 △불편부당성과 공정성 △정보(원)의 투명성 △자금과 기관의 투명성 △방법론의 투명성 △개방적이고 정직한 정정이다. IFCN은 2019년 11월부터 약 2개월간 이 5가지  기준에 따라 JTBC ‘뉴스룸’ 팩트체크의 보도 내용, 운영 상황, 평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전 세계적으로 IFCN 인증을 받은 팩트체크 기구는 83곳이다. 프랑스 AFP의 ‘팩추얼(Factuel)’, 미국 워싱턴포스트의 ‘팩트체커’, AP의 ‘팩트체크’, 프랑스 르몽드의 ‘리코더’ 등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선 JTBC ‘뉴스룸’ 팩트체크가 처음이다.
 
JTBC '팩트체크'는 2014년 9월 22일 JTBC ‘뉴스룸’의 한 코너로 시작했다. 시민들의 관심사와 관련 있는 국내외 주요 사안, 정치인이나 기타 저명 인사들의 발언을 대상으로 객관적이고 실질적인 근거를 통해 사실 여부를 검증해왔다. 1대 팩트체커 김필규 기자, 2대 팩트체커 오대영 기자를 거쳐 현재 3대 팩트체커 이가혁 기자가 팩트체크팀을 이끌고 있다. 메인뉴스에서 매일 팩트 체크 보도를 하는 언론사는 JTBC가 유일하며 지금까지 943개 사안을 검증했다.

 

IFCN 인증 기관 목록과 JTBC 인증은 IFCN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