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손금주 의원 “국토균형발전·혁신도시 성공 위해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 구체화해야“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0/01/29 [09:51]

 

▲ 손금주 국회의원  © 월드스타

 수도권 공공기관들의 2차 지방이전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손금주 국회의원이 국책연구원의 '2차 공공기관 이전 연구용역' 기간 축소와 기존 혁신도시로의 유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손금주 국회의원(전남 나주·화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기존 조성된 혁신도시의 성공을 위해 ‘2차 공공기관 이전 연구용역’을 하루빨리 종료하고 최대 351개 유관 공공기관들의 추가 이전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16개 공공기관이 이주한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의 경우, 한전 등 에너지 공공기관의 이주 등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전체 이전 규모가 기대에 미치지 않고 불만족스러운 정주 여건으로 '나 홀로 이주 직원'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아 아직 '혁신도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손금주 의원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의해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과 혁신도시가 설립됐지만, 122여 곳의 공공기관의 경우 특별법 제정 이후 설립됐다는 명분으로 지방이전을 고려조차 하지 않고 있어 이들 공공기관을 포함, 기존 혁신도시로 공공기관 및 공기업, 유관기업이 추가 이전되는 혁신도시 시즌2가 2020년 1/4분기 내 결정·시행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나주 빛가람)의 경우 2022년 설립될 한전공대와 기존에 이전한 에너지 공공기관과 함께 산학연 클러스터를 완성할 에너지·전기자동차·4차 산업혁명 산업 등과 연관된 공공기관, 정부출자·투자회사, 유관기업 등의 추가이전과 정주 여건 개선사업이 진행되면, 일자리 창출, 지역혁신산업의 거점으로서 혁신도시 발전의 획기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손금주 의원은 "1차 공공기관 이전의 규모가 충분하지 않고 정주 여건 개선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아직 혁신도시가 자리 잡지 못하고 있다"라며 "일자리 창출, 지역 상권 활성화, 지역인재 채용 등 혁신도시 설립 목적인 국토균형발전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한전공대, 에너지 밸리 등과 연계된 추가 공공기관 및 유관기업 이전과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한 정부 지원이 발 빠르게 이루어져야 한다"라며 정부의 발 빠른 대응을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