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콘진원, 제5회 게임문화포럼 개최

가 -가 +

구미경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5:42]

 

▲ 제5회 게임문화포럼 포스터  © 월드스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후원하는 ‘제5회 게임문화포럼’이 10월 18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3층 카오스홀에서 열린다.

 

‘제5회 게임문화포럼’은 게임관련 학계·업계·일반인 등 200여 명이 자리한 가운데 ‘게임 &(그리고)’을 테마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게임 & 의학’, ‘게임 & 교육’, ‘게임 & e스포츠’ 등을 주제로, 게임과 연관성이 높은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대중들이 잘 인지하지 못했던 게임의 순기능과 선(善) 이용법을 새롭게 조명하고자 마련했다.

 

기조 강연에는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강동화 교수((주)뉴냅스 대표이사)가 <게임 그리고(&) 의학 : 게임, 치료제가 되다>를 주제로 ‘디지털치료제’시대에서 보건의료 패러다임을 바꾸는 게임이 치료제로써 가지는 효능과 역할을 논의한다.

 

주제 강연에서는 ▲송화초등학교 최은주 교사가 <게임 그리고(&) 교육 : 수업, 게이미피케이션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실제 수업에서 게임을 활용했던 경험을 나누며 학생들의 높은 참여와 몰입을 끌어내는 게임의 순기능을 이야기한다.

 

이어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스포츠레저학과 박성희 교수가 <게임 그리고(&) e스포츠 : 게임을 넘어 미래 스포츠로>를 주제로 게임이 e스포츠라는 새로운 형태의 문화/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현상과 전망을 소개한다.

 

이 외에도 게임의 예술성을 느껴보는 특별한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전문 오케스트라의 특별공연으로 ‘바람의 나라’, ‘카트라이더’ 등 국산 게임음악을 편곡해 연주할 계획이다. 게임음악과 클래식을 접목해 오락 도구인 게임의 이면의 예술성에 관해 재고하고, 배경음악, 그래픽, 스토리 등 종합 예술로서의 게임을 재조명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또한, 마지막 프로그램으로 패널 토의가 이뤄진다. <게임을 만드는 사람들, 게임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주제로 진행되는 토의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이상규 연구원 ▲라이엇게임즈 진예원 e스포츠 PD ▲굿모니터링 류태경 게임물전문지도사와 게임제작 및 연구, 이용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단이 참여한다. 게임 생산자가 처한 노동환경과 가치관을 살펴보고 게임물 모니터링 및 이용자 측면에서 바람직한 게임문화 형성방안을 토의할 예정이다. 세션 진행은 순천향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이정엽 교수가 맡았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게임문화포럼을 통해 일상문화로 자리 잡은 게임의 순기능과 잠재력에 대해 많은 분께서 깊이 공감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제5회 게임문화포럼’은 게임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며 온오프믹스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구미경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