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송석준 의원 "새만금 사업 투자 유치 협약 체결했으나, 실제 공장 가동 중인 기업은 4.2%"

송석준 의원 "2010년부터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 기업은 96곳 중 실제 입주 기업은 17곳(17.7%)에 불과…실제 공장 가동 중인 기업은 4곳(4.2%)뿐" "MOU 체결이 무조건적인 입주 계약을 의미하는 것은 아닌 만큼 MOU 체결 기업들의 관리 대책 강구해야"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7:20]

 

▲ 송석준 국회의원     © 월드스타

 

 새만금 사업에 착수한 지 30년이 지나고 투자 유치 활동이 시작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실제 공장 가동 중인 기업은 4곳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MOU 체결 기업에 대한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10월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새만금개발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 기업은 96곳 중 실제 입주 기업은 17곳(17.7%)에 불과했다. 특히 입주 기업 중 실제 공장 가동 중인 기업은 4곳(4.2%)뿐 인 것으로 드러나 실제 개발은 제자리에 맴돌고 있었다.

 

MOU가 만료되거나 경기 불황 등을 이유로 투자를 철회하는 기업도 속출하고 있다. 송 의원에 따르면 현재 MOU 체결 기업 96곳 55개사(57.3%)가 투자를 포기하고 이탈한 상황이다.

 

2018년 장기임대용지 사업이 시작되며 투자 협약 건수는 일부 증가했지만, 이 기업 중에서도 투자를 철회하거나 협약 기간이 만료되어 입주하지 않는 기업이 발생할 우려는 있다.

 

이에 대해 송석준 의원은 "MOU 체결이 무조건적인 입주 계약을 의미하는 것은 아닌 만큼 MOU 체결 기업들의 관리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