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축단협·한국농축산연합회, 17일 'ASF 시군단위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 개최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6:43]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와 한국농축산연합회(회장 임영호)는 10월 17일 오전 9시 국회 정문 앞에서 'ASF 시군단위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기자회견에서 축단협과 한국농축산연합회는 정부의 일방적인 연천지역 돼지 전두수 살처분 결정 반대와 야생멧돼지 관리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할 예정이다.

 

축단협은 "앞서 축단협돠 한국농축산연합회는 ASF 발병 전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사전 방역 대책을 요구하고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 수 조절과 관리를 수차례 요구해왔다. 하지만 정부는 안일한 태도로 방치해 왔다"라며 "현재 DMZ와 민통성 인근의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어 정황상 야생멧돼지가 가장 유력한 발생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정부에서는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지역의 모든 돼지를 농가의 동의 없이 살처분이라는 극단의 대책을 펼치고 있지만, 현재 방역의 중점은 집돼지 살처분이 아닌, 야생멧돼지 관리에 중점을 두어야 하는 시기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축단협은 "정부의 과도한 정책으로 인해 살처분 당하는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우며 폐업에 준하는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당하고 있지만, 현재 보상조차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라며 "따라서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아무런 역학관계도 없이 SOP 매뉴얼 상 살처분 반경 범위인 500m를 넘어서 지자체 단위로 연천군 전체 10만 돼지를 살처분하고자 하는 정부의 집돼지 말살정책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과 근본적인 문제를 야기하는 야생멧돼지에 대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기 위해 이날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