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용호의원, 손해보험 측에 태풍 피해 농가 보상 현실화 촉구

농협 측, 피해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집행 약속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10 [19:27]

 

▲ 이용호 국회의원은 10월 10일 오후 서울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에서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사장과 간담회를 하고 태풍 피해 농가에 대한 농협재해보험의 보상 수준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용숙 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 국회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10월 10일 오후 서울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에서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사장과 간담회를 하고 태풍 피해 농가에 대한 농협재해보험의 보상 수준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오 사장은 "피해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집행하겠다"라며 긍정적 수용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간담회에서 "태풍이 연거푸 오면서 벼 피해가 상당히 심각한데 농협 보험 보상 수준이 최고 35%라고 하니 '이럴 거면 보험을 왜 들었냐' 하면서 분개하고 있다. 2018년에는 80% 보상하던 걸 2019년에는 30% 수준이라고 하니 이해를 못 하는 것이다"라며 현장 농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에 오 사장은 "벼 피해 상황을 신속히 조사하겠다"라며 "피해 정도를 산정할 때 목측(눈대중)으로 할 경우 보험금을 35% 이하로 조정했다. 35% 룰(rule) 있지만, 피해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집행하고 손해사정인들에게도 전달하겠다"라고 답했다. 이어서 오 사장은 "평균적으로 2018년 벼 보험으로 1,000억 원이 나갔는데, 2019년 추산 보험금이 3,000억 원 정도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의원은 "과거 벼 보험이 없다가 제도를 만든 건 진전된 것이고 농민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일이다"라며 "그런데 '절반은 나오겠지' 하고 기대했다가 30% 수준이라니 충격을 받은 것이다. 목측만 할 게 아니라 표본조사 등을 통해 피해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보상을 현실화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오 사장은 다시 한번 탄력적으로 피해 보상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배석했던 농협손해보험 농업보험부 담당자에 따르면 남원·임실·순창 지역 농가의 경우 보험납입료는 8억 원 미만 수준이고 이번 피해로 112억 원 정도(벼, 과수 등 전체)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