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삼석 의원 "농협브랜드 상품 42%, 수입원료 사용"

서 의원 "농협 브랜드 상품 377개 중 159개 제품에 수입산 원료 사용" "농협공판장 수입농산물 취급액 연간 2,600억 원 상당" "국내산 농수축산물 보호에 앞장서야"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16:37]

 농협 브랜드로 판매 중인 PB상품의 원료 상당수가 수입산 농수축산물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농협 공판장의 수입농산물 취급액도 매해 증가추세로 연간 2,600억 원대에 달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영암‧무안‧신안)이 10월 8일 농협중앙회로부터 받은 '농협브랜드 상품(PB) 원산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9월 기준 총 377개의 농협 PB상품 중 159개 상품에 수입농산물 원료가 사용되고 있었다.

 

농협은 현재 NH등 농협상표가 붙는 자체 브랜드 상품을 농협계열사 및 지역(회원)조합의 2,148개 하나로마트에 공급하고 있다. 이러한 PB상품은 마진율 등이 높아 유통업체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협브랜드 상품 중에는 국내산으로 대체가 가능한 밀, 콩, 쇠고기, 감자 등을 수입산으로 사용한 칼국수와 쌈장, 쇠고기진국다시, 사골부대찌개 등의 제품도 다수 발견됐다.

 

또한, 도매시장 등에서 영업을 하는 농협공판장의 수입농산물 취급액도 2014년 2,234억 원에서 2018년 2,710억 원으로 증가 추세였다.

 

▲ 농협공판장 수입농산물 취급내역(2014년~2018년)(단위: 억원, 자료: 농협중앙회자료. 서삼석 의원실 재구성  © 김용숙 기자

 

취급상품을 보면 오렌지 바나나 등을 포함해 최근 과잉생산으로 가격폭락을 겪고 있는 양파와 마늘 등 다양한 수입 농산물이 농협공판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 서삼석 국회의원  © 월드스타


서삼석 의원은 "밀려드는 외국산 농수축산물로 농업 농촌이 많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수입산 원료를 사용한 농협브랜드 상품이 활개 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수입산 농산물의 사용 비중을 최소화하고 국내산 농수축산물 보호에 앞장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