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도, 태풍피해 응급복구비 15억 원 긴급지원

가 -가 +

김이준 기자
기사입력 2019/09/11 [09:07]

 경기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도내 31개 시군의 신속한 응급 복구 및 안정 도모를 위해 15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도는 '추석 연휴'로 태풍 피해 복구가 지연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도 재난관리기금 10억 원과 특별교부세 5억 원을 활용해 도내 31개 시군에 15억 원의 응급복구비를 긴급 지원한다. 지원은 '선지원 후정산' 방식으로 진행된다.

9월 10일 재난관리기금 10억 원을 도내 31개 시군에 지원한 도는 추석 연휴 전날인 9월 11일까지 특별교부세 5억 원에 대한 긴급지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응급복구비는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본 벼 도복, 과수 낙과 등에 대한 응급복구는 물론 도로, 가로수, 가로등 등 공공시설 응급복구에 드는 장비임차와 인력지원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