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희상 국회의장 "국민으로부터 입법권한 부여받은 국회, 국민이 알기 쉬운 용어로 법률 표현해야"

문 의장, 일본식 용어 및 축약 한자어 등 어려운 법률용어 정비 법률개정 의견 상임위에 전달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11:02]

국회는 8월 19일 "우리 국민이 법률을 더욱 친숙하고 가깝게 느끼도록 부자연스러운 일본식 용어와 어려운 한자어 등에 대한 법률 정비에 나선다"라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실에서 준비한 총 17건의 '법률용어 정비대상 개정법률안' 의견서를 이인영 국회운영위원장을 비롯해 법제사법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 등 10개 상임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나머지 7개 위원회는 순차로 전달할 예정이다.

 

문 의장은 서한을 통해 "국회가 입법기관으로서 주어진 책무에 충실하기 위해서는 일본식 용어 등 어려운 법률용어를 일관성 있게 지속적으로 개정해야 한다"라며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도를 높이고 국민에게 다가가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이를 꾸준히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의장은 "국민으로부터 입법의 권한과 책임을 부여받은 국회는 법률을 알기 쉽고 명확한 용어로 표현해 일반 국민이라면 누구나 그 내용을 쉽게 이해하고 법을 잘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라며 현행 법률 용어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국회 법제실은 2019년 3월부터 '법률용어 정비사업'을 추진하며 법제처, 국립국어원과 협의를 거쳐 법률용어 정비기준을 도출했다. 그 결과 정비대상으로 213개 용어를 선정했다. 특히 이번 법률용어 정비는 직역된 일본어나 일본어를 한자음으로 표기한 용어와 같이 부자연스러운 일본어투 표현, 어렵고 지나치게 축약된 한자어, 일부 권위적인 표현 등과 같이 국민의 일상 언어생활과 거리가 있는 용어들을 우리말이나 보다 쉬운 용어로 순화하는 데 주력했다.

 

법제실은 또 정비대상 용어가 사용된 총 780개의 법률을 상임위원회별로 구분하고 더욱 원활하게 일괄 정비되도록 상임위별로 하나의 법률안으로 마련했다. 17개 상임위원회에 전달된 총 17건 법률안들은 각 상임위 차원의 일괄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정비대상 개정안이 통과되면 국민의 법률 이해도와 접근성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희상 의장실은 "최근 의원 발의 법률안 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이 중 단순한 용어와 표현의 순화를 위한 내용의 법률안이 상당수를 차지한다"라며 "따라서 상임위별로 일괄정비 형식의 추진체계를 갖추게 될 시 향후 의원발의 법률안이 정책적인 내용에 보다 집중하는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