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희상 국회의장 "북한, 비핵화 이행한다면 다양한 남북경협 자연스레 이뤄질 것"

문 의장, 이반 스칼파로토(Ivan Scalfarotto) 이탈리아-한국의원친선협회장, 오스발도 나폴리(Osvaldo Napoli) 이탈리아-북한의원친선협회장 예방 받아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6:08]


 문희상 국회의장은 8월 8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이반 스칼파로토 이탈리아-한국의원친선협회장과 오스발도 나폴리 이탈리아-북한의원친선협회장과 만나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한다면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다양한 남북경협이 자연스레 이뤄질 것"이라며 "북한은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서양 자본과 기술이 투입되어 세계 경제에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들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 10년 만에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적인 현재 상황은 북한에 절호의 기회"라며 "합의한 내용을 동시적 병행적으로 이행하려는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탈리아와 한국은 인구수와 국토 면적도 비슷하고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반도에 있어 국민 기질도 서로 많이 닮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스칼파로토 회장은 "이번에 거의 20년 만에 남북한을 동시에 방문하게 됐다"라며 북한을 다녀온 소회를 전했다. 이들은 8월 3일부터 2박 3일간 평양을 방문해 리종혁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면담하고 8월 6일 서울에 도착했다.

 

나폴리 회장은 "북한은 핵무기 보유국이 되니 미국과 남한이 대화의 상대로 인정해줬다고 생각한다"라며 "한반도에서 진행되는 남북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높게 평가하지만, 미국 때문에 현실적으로 실현되는 것이 없다고 인식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나폴리 회장은 "최근에 일어난 일본과의 문제도 잘 해결되길 바란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안정과 평화, 자유무역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자유무역이 지켜지지 않아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번 예방에는 우리 측 황희 한-이탈리아의원친선협회 부회장,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이탈리아 측에서는 이반 스칼파로토 이탈리아-한국의원친선협회장, 오스발도 나폴리 이탈리아-북한의원친선협회장, 프란체스코 소르디니 주한이탈리아대사관 정무참사관 등이 함께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