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유은혜 의원 "평창올림픽 개최 지역 숙박업소 계약 저조"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09:27]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고양시병)이 강원도로부터 제출받은 '동계올림픽 개최 시군 숙박 계약현황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8월 말 기준으로 해당 지역 숙박시설의 계약실적이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회 시작까지 단 넉 달만 남겨둔 시점이어서 대회 흥행은 물론 개최지역 경제에도 적잖은 우려가 제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 올림픽 기간 숙박업소 계약현황. ※강원도청 국정감사 제출 자료※2017년 8월 말 조사 결과(1박 기준)※조사지역: 강릉(도심지역) / 평창(대관령면, 진부면, 봉평면, 용평면)※올림픽 경기 기간(2018.02.09~02.25)의 예약현황※업소 기준으로 조사된 자료임     © 김용숙 기자

 

 강릉의 경우 도심지역에 있는 숙박업소 중 올림픽 기간 숙박 계약을 맺은 업소는 597개 중 56개(9.4%)에 불과했고 평창 역시 580개 중 85개(14.7%)로 저조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특히 숙박업소 중 853개(72.5%)로 절대다수를 점하고 있는 민박업의 경우 강릉은 391개 중 17개(4.3%), 평창은 462개 중 46개(10%)로 훨씬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조사한 숙박업소 계약현황은 객실 1개라도 계약된 업소를 기준으로 한 것이므로 객실 기준으로 계약현황을 조사하면 계약률은 더욱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숙박요금도 비수기는 물론 성수기를 대비해도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올림픽이 열리는 강릉 도심지역과 평창 4개 면의 평균 숙박 요금은 34만 원으로 성수기 평균 요금인 222,500원에 1.5배, 비수기 요금인 111,250원에 비해서는 3배가 넘는 요금을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 올림픽 기간 숙박업소 요금 책정현황     © 김용숙 기자

 

세부적으로 보면 강릉 도심에 있는 관광호텔을 제외한 모든 숙박업소가 성수기 대비 높은 가격을 책정하고 있으며 강릉은 성수기 대비 1.24배, 올림픽중심지인 평창의 경우는 성수기 대비 거의 2배(1.99) 가까이 비싸게 책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 © 월드스타

유은혜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이 오늘로 넉 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티켓예약과 숙박계약 등 올림픽 관람객 유치와 관련된 실적들이 모두 부진하다. 이 상황을 우리 모두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남은 네 달 동안 정부 및 국회, 강원도, 조직위 등 동계올림픽 성공을 위한 책임 있는 모든 주체가 비상상황을 공유하면서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어 "동계올림픽의 주인은 국민인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도 더 적극적으로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라고 호소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