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인도 국세청장, 양국 세정 현안 논의∙협력 강화

진출기업 세정지원 기반 강화, 디지털 세정혁신 사례 공유 등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2:00]

 국세청(청장 김창기)은 2024년 2월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제8차 한·인도 국세청장 회의를 개최했다. 

 

한・인도 국세청은 2011년 이래 정기적으로 국세청장 회의를 개최해 세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양국 국세청장은 이번 회의에서 서로의 국세행정 동향과 세정환경 변화에 따른 세무당국의 대응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진출기업에 대한 적극적 세정지원을 통해 기업의 세무상 불확실성을 줄이고 경영 활동에 전념하는 세정환경을 조성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양국 국세청은 세정 경험 공유의 중요성과 진출기업의 세무상 불확실성 해소의 필요성에 깊이 공감했으며 변화하는 세정 환경 속에서 납세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탈세의 위험을 낮추는 것이 납세자의 신뢰를 높이는 길이 될 것이라는 점에 의견을 함께했다. 이와 함께 투자 및 교역 확대를 위해서는 납세자의 이중과세 부담을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국 국세청은 최근 납세편의 제고 및 민생경제지원을 위해 추진한 미리채움 서비스, 근로·자녀장려금 맞춤형 안내 등의 정책을 소개하고 사용자 맞춤형 포털·AI 세금비서·챗봇 상담 서비스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한 국세행정의 디지털 전환 경험을 공유했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우리 진출기업이 세무상 직면하는 애로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인도 국세청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김 청장은 「인도 진출기업 세정간담회」를 개최하여 우리 진출기업 및 유관기관의 세무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인도 국세청에 전달할 것을 약속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과세당국 간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해 상호 발전하도록 경험을 공유함과 동시에 우리 진출기업에 우호적인 기업환경을 조성하도록 세정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