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밀알복지재단, 농어촌지역 가족돌봄청년 지원사업 ‘오롯이’ 대상자 모집

가 -가 +

김대원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1:53]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농어촌지역 가족돌봄청년(영케어러) 지원사업 ‘오롯이’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오롯이’는 가족 간병 및 돌봄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족돌봄청년에게 생계∙의료∙주거 등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가족돌봄청년은 질병∙장애 등을 가진 가족구성원을 돌보면서 생계까지 책임지는 청소년·청년을 뜻한다.

 

보건복지부의 ‘2022년 가족돌봄청년 실태조사’에 따르면 가족돌봄청년의 1주일 평균 돌봄시간은 21.6시간으로 희망돌봄시간(14.3시간)에 비해 7.3시간 더 길게 돌보고 있다. 또한, 가족돌봄청년은 일반청년에 비해 삶에 대한 불만족은 2배, 우울감 유병률은 7배 이상 높아 지원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밀알복지재단은 가족 간병 및 돌봄으로 인해 사회활동 등에 어려움을 겪는 가족돌봄청년에 대한 정책 및 제도적 지원을 보완하고자 한국마사회의 후원을 받아 해당 사업을 시작했다.

 

지원자격은 중위소득 120% 이내의 경기, 전북, 경북, 제주 농어촌지역에 거주하는 만 13세~34세 가족돌봄청년이다. 농어촌지역에 거주하지 않아도 돌봄을 받는 가족구성원이 농어촌지역에 거주할 경우도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 선정 시 24세 이하 장애인, 한부모, 다문화 가정 등 사회취약계층을 우대 선발하며 후원금 조기 소진 시 모집이 마감된다.

 

신청은 밀알복지재단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해 이메일(miral9135@miral.org)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 시 총 500만 원 한도에서 생계비, 주거비, 의료비를 지원받으며 대상자가 원하는 항목별로 지원금을 조정해 받을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가족돌봄청년 외에도 국내 복지 사각지대에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위기가정을 발굴해 의료·주거·생계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저소득·청년 암환자, 신장이식수술 대상자 등 도움이 필요한 다양한 대상자를 위해 특별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