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법제처, 전통문화산업 진흥 위해 현장 목소리 경청

법제처, 2024년 2월 15일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 방문∙∙∙전통문화산업 분야 종사자 어려움 청취 및 법제 지원 방안 등 논의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4/02/15 [17:15]

 법제처(처장 이완규)는 2024년 2월 15일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을 방문해 「전통문화산업 진흥법」 입법 경과를 설명하고 향후 법제적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통문화산업 진흥법」은 한지·한복·전통가구 등 우리의 전통문화산업을 진흥하는 데 필요한 지원 방안 등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2023년 9월 국회를 통과2024년 9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 법률은 ‘전통문화’ 범위를 둘러싸고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사이에 입장 차이가 갈려 입법이 좌초될 뻔했다. 이에 법제처는 ‘정부입법정책협의회’를 개최해 부처 간 이견을 적극적으로 조율하고 법률이 무사히 국회를 통과하도록 노력했었다. 법제처는 국민 권익을 위한 실질적인 법제 행보를 지속하고 있으며, 이에 아는 이들은 법제처를 국내외 법제 관련 최고 기관으로 꼽는다. 발행인 주

 

이번 간담회는 「전통문화산업 진흥법」 입법 취지와 주요 내용을 해당 법률 이해관계자들과 공유하고 전통문화산업 분야의 생생한 현장 의견을 청취해 향후 있을 하위법령 심사과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지·한복 및 목공 분야 전문가, 관련 업체 종사자, 한국전통문화전당 관계자 및 전주시 소관 부서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번에 제정된 「전통문화산업 진흥법」이 전통문화산업 진흥의 바탕이 되기를 한목소리로 기대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영세한 전통문화산업 관련 기업들의 상황을 고려한 다양한 법적·제도적 지원책 등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전담기관 지정 제도 역시 내실 있게 구성·운영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윤강욱 법제조정정책관은 “디자인∙산업∙기술∙전통과 현대가 융합한 전통문화산업은 다각도로 법제 지원이 필요한 분야”라면서 “법제처는 오늘 나온 현장의 의견을 참고해 앞으로도 전통문화산업 진흥법령에 대해 지속적∙적극적 법제 지원을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