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도 대기환경관리과, LPG 차량 전환 지원

2024년부터 경유 사용 어린이 통학차량 신규등록 금지

가 -가 +

손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4/02/09 [09:02]

 

 경기도 대기환경관리과(운행차관리팀)는 노후 경유차량을 폐차하고 LPG 어린이 통학차량 신차로 교체하면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대기관리권역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개정으로 2024년 1월부터 경유를 사용하는 어린이 통학차량의 신규 등록이 전면 제한됐다. 다만, 시행 초기 여건을 고려해 2024년 안으로 전기차나 LPG 차량으로 전환할 예정이면 6월까지는 조건부로 경유차량 등록을 할 수 있다.

 

이에 경기도는 어린이 건강 보호와 대기질 개선을 목적으로 2024년 사업비 16억3천만 원을 편성해 대기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LPG 통학차량을 구매하면 대당 500만 원을 정액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경유차를 조기폐차하고 어린이 통학용 LPG 신차를 구매하는 어린이 통학차량 소유자(신고예정자 포함)로 지원 규모는 총 326대다.  이와 별도로 배출가스 4·5등급 경유 차량 폐차 후 신차 구매 시 최대 300만~800만 원을 지원하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금도 중복으로 받을 수 있다. 

 

▲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사업 접수처. 자료: 경기도 대기환경관리과(운행차관리팀)  © 월드스타


보조금 지원신청은 어린이 통학차량 신고증명서 상 등록지인 시군 환경  부서에서 2월 중순부터 받을 예정이다. 단, 시군별로 신청 가능 일자가 다르므로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신청은 예산 소진 시까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콜센터(031-120) 또는 시군 환경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이윤성 경기도 대기환경관리과장은 “경유차량의 경우 배출가스에 매연과  질소산화물 등의 유해 물질이 다량 함유돼 있어 인체에 악영향을 미친다”라며 “미래세대인 어린이의 건강 보호를 위해 경유차량이 LPG 통학차량으로 조기에 교체될 수 있도록 통학차량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손진영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