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블랙이글스, 싱가포르·필리핀 에어쇼 참가∙∙∙국산 항공기 우수성 홍보

이영수 공군참모총장 원주기지 찾아 결의식 주관하며 참가 장병 격려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4/02/06 [15:00]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Black Eagles)’가 싱가포르와 필리핀에서 개최하는 에어쇼에 참가하기 위해 2024년 2월 11일 이륙한다.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싱가포르 에어쇼는 2024년 2월 20일부터 2월 25일까지 창이 국제공항에서 개최한다. 필리핀 에어쇼는 3월 3일부터 5일까지 클락 국제공항에서 진행한다.

 

공군은 이번 에어쇼에 예비기 1대를 포함한 T-50B 9대, 인원과 화물 수송을 위한 C-130 3대, 그리고 장병 110여 명을 파견한다.

 

블랙이글스는 11일 원주기지를 출발해 제주도와 필리핀 클락, 말레이시아 라부안 등을 경유 총 5,400여 km를 비행한 끝에 2월 13일 싱가포르에 도착한다. 블랙이글스는 2월 20일부터 해외 방산업체 관계자들과 일반 관람자들 앞에서 총 22개의 고난도 기동을 선보이며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들의 높은 비행 기량과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알린다. 블랙이글스 조종사들은 에어쇼에 앞서 싱가포르 공군 조종사들과 전술토의를 통해 국내와 다른 기후와 지형에서 안전하게 비행하기 위한 정보들을 경유하고 국제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국제에어쇼를 마친 블랙이글스는 이틀간 휴식을 취한 후 필리핀 에어쇼에 참가하기 위해 2월 28일 클락 국제공항으로 이동한다.

 

필리핀 에어쇼는 2024년 한국과 필리핀 수교 75주년을 맞아 특별히 계획했다. 블랙이글스는 에어쇼 기간 중 필리핀 공군의 FA-50PH와 함께 우정비행하며 양국 간 돈독한 우호관계를 선보인다. 블랙이글스는 3월 7일 국내에 도착한다.

 

필리핀은 2014년 국산 항공기인 FA-50PH 구매 계약을 체결해 현재 12대를 운용하고 있다. FA-50PH는 2017년 필리핀 마라위 전투에 투입되어 맹활약을 펼치며 필리핀군으로부터 ‘게임체인저’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마라위 전투는 마라위를 점령한 이슬람 극단주의 반군을 필리핀군이 토벌한 전투를 말한다.

 

필리핀은 아세안 국가 중 6·25전쟁 당시 가장 먼저 지상군을 파병하고 가장 먼저 대한민국과 수교하는 등 지금까지 한국과 각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6·25전쟁 당시 필리핀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총 5개 대대 7천여 명의 장병을 파병했다.

 


한편 이영수 공군참모총장은 2월 6일 원주기지를 찾아 싱가포르와 필리핀 에어쇼 임무완수 결의식을 주관하며 에어쇼 참가장병들을 격려했다.

 


이 총장은 “블랙이글스는 초고난도 특수비행으로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선보이며 전 세계인을 매료시키고 있다”라며 “힘든 여정이 되겠지만 대한민국 국가대표라는 자긍심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와달라”라고 당부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