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공군, 국제 우주상황조치 연합연습 ‘글로벌 센티널’ 참가

가상의 우주상황 대처능력 및 국제공조 강화

가 -가 +

김용숙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10:05]

 

 

 대한민국 공군은 2024년 2월 5일부터 2월 16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개최하는 국제 우주상황조치 연합연습인 ‘글로벌 센티널(Global Sentinel)’에 참가한다.

  

‘글로벌 센티넬’은 미 우주사령부 주관으로 2014년부터 시행하는 연합연습으로 우리 공군은 2017년 이후 6회째 참가하고 있다. 

 

이번 연합연습에는 한국, 미국, 영국 등 28개국 우주분야 전문가 250여 명이 참가한다. 우리 공군에서는 공군본부 우주센터, 공군작전사령부 우주작전대대가 참가하며 한국천문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민간 우주분야 전문기관도 함께 참가한다. 

 

또한, 우주상황에 대한 국가 차원의 상황 조치가 필요해짐에 따라 이번 연합연습에는 육군과 해군 그리고 국방과학연구소의 우주 분야 담당자들도 참관한다.

 

이번 연합연습에 참가한 국가들은 인공위성 충돌, 우주물체 추락 등 30여 개의 가상 상황에 대한 우주영역인식(SDA : Space Domain Awareness) 분야 상황조치 절차를 연습한다. 연습에 참가하는 국가들은 국제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지역별로 나누어 다국적 연합우주작전팀을 운영하며 팀별 협업을 통해 우주상황 등을 논의하고 대응절차를 숙달할 계획이다. 한국은 호주, 뉴질랜드, 일본과 한 팀으로 연습한다.

 

특히 우리 공군은 이번 연합연습을 통해 ▴우주선진국의 우주상황조치 노하우를 습득하고 ▴우주영역인식 분야 발전사항을 식별·보완하며 ▴우주상황 관련 국제 및 민군 합동 공조대응 능력을 항상시켜 국제사회에서의 우주안보에 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공군본부 우주센터장 장성규 대령은 “공군은 우주분야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미국·영국을 비롯한 우주 선진국의 최신 우주상황 대응체계를 습득하기 위해 글로벌 센티넬 연습에 참여하고 있다”라며 “연습 참가경험을 축적해 우주로부터의 위험과 위협에 주도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군은 2022년 전자광학위성감시체계를 전력화해서 우주감시역량을 확보했으며 2024년 ▴공군작전사령부 예하 우주작전대대를 우주작전전대로 증·창설하고 ▴우주기상 예·경보체계를 전력화하는 등 우주작전 수행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할 예정이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월드스타. All rights reserved.

광고